"올해 합계출산율 1.0명 이하로…인구절벽 가팔라질 것"
9월 출생아 13% 급감…30개월째 같은달 기준 최저 기록


올해 3분기 출생아 수가 8만명대에 턱걸이해 3분기 기준 역대 최소로 떨어졌다.

합계출산율은 0.95명으로 추락했다.

올해 합계출산율은 1.0명 이하로 미끄러져 향후 인구 절벽이 가팔라질 것으로 통계청은 내다봤다.
3분기 합계출산율 0.95명으로 추락…출생아 역대 최소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9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9월 출생아는 2만6천100명으로 1년 전보다 4천명(13.3%) 감소했다.

출생아 수는 9월 기준 월별 통계집계가 시작된 1981년 이후 역대 최소로 내려앉았다.

감소율은 올해 들어 처음 두 자릿수로 확대됐다.

출생아 수는 전년 동월 대비 34개월째 감소했고, 1981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같은 달 기준으로는 2016년 4월부터 올해 8월까지 30개월 연속으로 최저기록을 경신했다.

올해 3분기 출생아 수는 집계 이래 가장 적은 8만400명으로 작년 같은 분기보다 9천200명(10.3%) 줄었다.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은 3분기 0.95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0.10명 낮아졌다.

합계출산율은 지난해 4분기 0.94명으로 추락했다가 올해 1분기 1.07명으로 회복했으나 2분기 0.97명, 3분기 0.95명으로 내려앉았다.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인구유지를 위해 필요한 합계출산율 2.1명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 회원국 평균 1.68명을 크게 하회하는 것은 물론 압도적인 꼴찌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통상 4분기에 출산이 감소하는 경향이 있어 올해 합계출산율은 1.0명을 하회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는 여성이 가임기간 동안 아이를 1명도 낳지 않는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는 "인구유지에 필요한 출생아 수의 절반이기 때문에 인구 절벽이 가팔라질 수 있다는 점에서 충격적"이라고 덧붙였다.

우리나라는 15∼64세 생산가능인구 비율이 급속도로 줄어드는 국면에 들어선 상태다.

15∼64세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73.4%를 정점으로 지난해부터 줄어들기 시작했다.

인구절벽 현상이 발생하면 생산과 소비가 주는 등 경제활동이 위축돼 심각한 경제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

인구절벽 개념을 제시한 미국 경제학자 해리 덴트는 한국이 2018년께 인구절벽에 직면해 경제불황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3분기 사망자 수는 7만600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2천900명(4.3%) 증가했다.

사망자의 연령별 구성비를 보면 85세 이상이 남성은 16.2%, 여성은 41.0%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1.3%포인트, 1.8%포인트 상승했다.

지난 여름 최악 폭염으로 85세 이상 고령자 사망이 급증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3분기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분은 9천900명으로 지난해 3분기 2만1천900명 대비 반 토막이 났다.

2016년 3분기만 해도 자연증가분은 3만5천500명이었다.
3분기 합계출산율 0.95명으로 추락…출생아 역대 최소

출생아 급감 배경에는 결혼 감소가 있다.

3분기 혼인 건수는 5만3천800건으로 전년 동기보다 3천200건(5.6%) 감소해 1981년 통계집계 이후 가장 적었다.

3분기 신고된 이혼은 2만6천400건으로 1년 전보다 700건(2.6%) 줄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