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硏 "내년 경기 하강 때문에 자동화·무인시스템 확산할 것"
4차산업혁명 구조조정 직면…"자율주행차 살고 드론 질 것"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받는 4차 산업혁명에서도 산업화 가능성에 따라 내년 구조조정이 일어날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내년 경기가 하강 국면을 맞으며 기업이 인건비를 절감하기 위해 공정 자동화, 무인시스템이 오히려 확산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5일 '2019년 산업경기의 10대 특징과 시사점'이라는 보고서에서 내년 산업경기 특징 중 하나로 4차 산업혁명의 구조조정을 내세웠다.

고령화, 의료비 지출 증가 추세에 비춰 바이오 기술에 대한 산업화가 빠르게 진전되며 바이오 테크놀로지(BT)가 인기를 끌고 자율주행차도 상업적 시장이 형성될 것이라고 연구원은 예상했다.

그러나 딥러닝, 블록체인 산업화를 두고는 부정적인 전망이 확산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증강현실(AR)은 콘텐츠 다양성 부족, 드론은 추가적 수요 확장 유인 미비가 걸림돌로 작용해 시장의 외면을 받게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차세대 수송 장비에 대한 정부의 정책적 지향점이 전기차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수소차의 산업화 가능성도 높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단기간 내 산업화가 가능한 분야로 자금, 지원이 몰리고 그렇지 않은 분야는 자연스럽게 시장의 관심사에서 벗어날 것으로 연구원은 내다봤다.

스마트 팩토리 등 제조업의 공정 자동화, 온라인 뱅킹·무인편의점 등 서비스업의 무인 시스템화도 확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경제 성장률이 2%대 중후반에서 크게 변동하지 않지만 최저임금 두 자릿수 인상 등의 여파로 임금 상승률이 빠르게 높아지자 기업들이 인력을 줄이는 쪽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시각에서다.

경제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감소하면서 인구가 경제 성장률을 깎아 먹는 '인구 오너스' 시대가 내년부터 본격화하리라는 진단도 나왔다.

인구 오너스 시대에는 로봇산업, 정보기술(IT) 산업이 뜨고 농림어업, 오프라인 소매업, 건설업 등은 타격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연구원은 내년 국내 대부분 산업이 글로벌 경기 둔화라는 공통 위험에 직면, 상당수 산업경기가 둔화하거나 정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반도체를 제외하고 주력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이 떨어지며 정부·산업계가 산업 구조 재편,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내놨다.

건설업은 미분양 증가, 시중금리 상승으로 위기를 맞고 서비스산업은 과당경쟁, 고용불안 때문에 저생산성 논란에 휘말릴 것이라고 연구원은 내다봤다.

이 밖에 연구원은 ▲ 지속가능 에너지 기술 발전 ▲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의 기회와 위험 ▲ 한류 산업의 비상 등을 내년 산업경기 10대 특징으로 꼽았다.

보고서를 작성한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이사대우는 "내년 대부분의 산업은 도약과 추락의 갈림길에 직면할 것"이라며 "정부는 경기 하방 리스크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경쟁력 제고를 위한 혁신, 새로운 시장 발굴 노력도 병행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4차산업혁명 구조조정 직면…"자율주행차 살고 드론 질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