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7명 "원전 유지·확대"

4차례 설문…조사할수록
원전 확대·유지 의견 늘어
정부가 나서 여론 수렴할 때
대만이 국민투표로 탈(脫)원전 정책을 폐기한 가운데 국내에서도 원자력발전 축소를 반대하는 여론이 계속 확산되고 있다.

25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올해 네 차례 원전 관련 설문조사 중 3개에서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원전 유지 또는 확대를 지지했다.

국내 여론도 '脫원전 반대'가 우세

지난 6월18일 현대경제연구원이 에너지 정책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했을 때는 탈원전 비중이 높았다. 원전 유지 또는 확대를 지지한 응답은 31.6%에 그쳤다. 다만 이때 조사는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친환경 에너지 정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등 정부 정책을 지지하도록 유도하는 질문이 많아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같은 달 29일 한국갤럽이 한 조사에서는 유지 또는 확대 응답이 54%로 뛰었다.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은 32%였다.

이후 조사에선 탈원전 반대 여론이 60% 이상으로 늘었다. 지난 8월 한국원자력학회가 한국갤럽에 의뢰한 조사에 따르면 원전 확대 의견이 37.7%, 유지 응답이 31.6%였다. 10명 중 7명꼴로 원전 유지 또는 확대에 찬성표를 던졌다. 원자력학회가 지난 19일 한국리서치를 통해 다시 시행한 여론조사에서도 원전 유지 또는 확대 응답은 67.9%로 집계됐다. 원전 비중을 줄여야 한다고 답한 사람 가운데 궁극적으로 원전을 ‘제로(0)’로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은 6.7%에 그쳤다. 문재인 정부는 원전 수명 연장을 원칙적으로 금지해 2080년대까지 원전을 제로로 만들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원자력학회 조사를 두고 “이해관계자가 한 조사여서 객관성에 의문이 간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학회는 “조사 과정에서 학회가 설문을 의뢰했다는 사실을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객관성엔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학회 관계자는 “탈원전에 반대하는 여론이 일관되게 나타나고 있다”며 “우리도 대만처럼 정책 방향을 수정하거나 최소한 정부 차원에서 여론조사를 해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