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상된 동전도 104억원 달해
불타고 찢기고…손상돼 교환된 지폐 5년간 100억 넘어

최근 5년간 불에 타거나 찢기는 등 손상돼 교환된 지폐가 금액으로 100억원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1일 한국은행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2013년부터 올해 8월 말까지 손상돼 교환된 지폐는 금액 기준으로 100억6천300만원, 장수로는 60만2천장에 달했다.

손상돼 교환된 지폐는 금액 기준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3년 13억7천800만원(9만8천장)에서 2015년 15억8천400만원(9만5천장), 지난해에는 21억2천700만원(12만2천장)을 찍었다.

올해에도 8월까지 16억6천600만원(7만7천장)이 손상돼 교환됐다.

현재 속도라면 지난해 기록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권종별로는 5년간 누적으로 오만원권이 69억1천400만원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이 만원권 29억원, 천원권 1억5천400만원, 오천원권 9천500만원 순이었다.

장수로는 만원권이 절반에 가까운 29만장(48.1%)으로 가장 많았고 오천원권 15만4천장(25.5%), 오만원권 13만8천장(22.9%), 오천원권 1만9천장(3.1%) 순으로 나타났다.

손상 사유별로는 화재가 42억1천4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습기 때문에 손상된 지폐는 35억9천500만원, 장판 밑 눌림에 의한 손상은 9억5천200만원, 조각난 지폐는 5억100만원 순이었다.

손상돼 교환한 동전도 지폐 못지않게 많았다.

최근 5년간 손상된 동전은 104억3천700만원으로 조사됐다.

연도별로는 2013년 12억4천800만원에서 지난해 24억7천700만원까지 증가했다.

올해 1∼8월에도 18억6천900만원어치 동전이 손상돼 교환됐다.

동전은 주로 대형 쇼핑몰 분수대, 주요 사찰에서 동전 던지기 후 땅이나 물에 방치돼 있다 손상된 경우가 빈번했다.

심 의원은 "최근 카드 사용이 늘어나는 데도 손상된 화폐가 늘어나는 것은 현금 사용 부주의가 큰 원인으로 보인다"며 "이에 대한 홍보와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