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 클래스 '하비풀', 서울산업진흥원으로부터 투자 유치

온라인 취미 클래스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하비풀(대표 양순모)이 서울산업진흥원(SBA)으로 부터 투자 유치 받았다고 밝혔다.

하비풀은 hobby와 beautiful의 합성어로, '취미를 만나 일상이 아름다워지다'라는 슬로건을 통해 평소에 즐기고 싶었던 취미를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취미 아티스트가 자세하게 과정을 설명해주는 클래스 영상을 통해 온라인으로 누구든 쉽게 취미를 시작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양질의 재료 키트, 클래스 영상을 제공하며 지난해 5월 출시 후 지속적인 호응으로 월평균 20% 이상의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양순모 대표는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취미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아 투자를 유치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고객과 취미 아티스트의 연결을 확장시키기 위한 시스템 강화에 집중하면서, 온라인 취미 클래스의 저변을 넓히는데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 산하 중소기업 지원기관 SBA는 'SBA 액셀러레이팅 사업'을 통해 민간투자기관으로부터 추천 받은 우수창업기업을 선별하여 집중 육성하고 있다. 기술성, 사업역량, 시장성 등 5차에 걸친 심사를 통해 선정된 우수기업에 직접투자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하고 비즈니스서비스, 인프라, 네트워킹 등 원스톱 서비스를 지원한다.

권유화 한경닷컴 기자 kyh111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