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자사 홈페이지 주문 재개…8월 가격 올렸다 이달들어 환원도
배춧값 폭등에 포장김치 매출 11%↑…한때 주문도 못 받아

올여름 유례없는 폭염으로 배추와 무 등의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포장 김치 매출도 덩달아 뛴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지난 겨울 김장 김치 재고가 떨어진 데다가, 원재료 상승으로 손쉽게 사 먹는 김치를 찾는 이들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9일 김치업계 1위 브랜드 '종가집'을 운영하는 대상에 따르면 올해 여름철 7∼9월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늘어 성수기 매출이 크게 확대됐다.

지난해 역시 같은 기간 매출은 2016년보다 5% 늘어난 바 있다.

배추와 무 가격이 고공행진을 기록해 정부까지 팔을 걷어붙인 올여름뿐만 아니라 2016년과 지난해에도 여름철 채소 가격이 크게 오른 바 있다.

지난해 8월에는 배추 한 포기 소매 가격이 6천13원, 같은 해 9월에는 6천510원을 기록해 7월 3천625원보다 80%나 높기도 했다.

이처럼 수요는 느는데 원재료 값이 뛰는 현상이 매년 반복되다 보니 여름철 성수기마다 배추와 무를 구하는 데 사력을 집중한다는 후문이다.

대상 관계자는 "안정적인 배추 수급을 위해 전국 각지의 배추 산지 연간 계약물량을 확보하고, 성수기 돌입 전부터 약 6천t 규모의 배추를 비축해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있다"며 "하루 평균 70t 생산하던 것을 올여름부터 일 100t으로 늘려 안정적인 공급을 유지하고자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특히 올여름에는 비축량이 거의 소진되다시피 해 지난달에는 한때 공식 온라인몰 '정원e샵'에서 김치 주문을 한동안 아예 안 받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주문 접수를 중단하기 전에도 폭염이 맹위를 떨치던 올해 8월에는 '폭염으로 인한 배추 및 원재료 수급 문제'를 들어 김치 제품 할인 쿠폰 적용을 일시 중단시키기도 했다.

대상 관계자는 "수요는 워낙 많은데 배추와 무 수급이 어렵다 보니 우선 정기적으로 거래하는 B2B 수요와 주요 채널에 우선 납품하고자 한동안 홈페이지 주문을 받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맞물려 원재료 값 상승으로 한때 포장 김치 가격을 일시적으로 인상했다가 이달 2일들어 환원하는 일도 일어났다.

대상은 지난 8월 23일 '종가집 포기김치' 5㎏은 4만2천500원에서 4만8천900원으로, 포기김치 3㎏은 2만9천원에서 2만9천800원으로 각각 올렸다.

대상 측은 "폭염에 의한 배추 등 원재료의 원가 상승이 지속함에 따라 일부 제품에 한 해 판매가 조정을 단행했다"며 "수급 안정으로 이달 2일부로 원래 가격으로 돌아온 상태"라고 설명했다.

대상 관계자는 "배추·무·고춧가루 등 김치 원재료 가격이 올라 일시적으로 수익성이 떨어질 수는 있지만, 이에 맞춰 수요 또한 급증하고 있기 때문에 전체 매출이나 수익에는 큰 영향이 없다"며 "지난해 종가집 김치 매출은 전년보다 9.3%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