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재해 일터 일구는 기업들
롯데월드타워에서 재난 상황에 대비해 방재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 제공

롯데월드타워에서 재난 상황에 대비해 방재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 제공

롯데그룹, 롯데월드타워 500개 계측기로 자연재해 감지

롯데그룹은 지진이나 태풍 등 자연재해에 대비해 위기관리 대응 방안을 더욱 강화했다. 고객을 위해 안전 수칙을 재정비하고 지진계를 설치하는 등 사업장별 특성에 맞춰 현장 안전을 지키고 있다.

롯데는 지난해 9월 백화점·마트·복합쇼핑몰 등 전국 사업장에 위기관리 매뉴얼을 새로 다듬어 배포했다. 다중밀집시설이 많은 유통업 특성에 맞췄다. 규모 5.8의 경주 지진이 발생한 뒤 한국도 지진 재해에서 안전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다. 강진뿐 아니라 뒤따르는 여진 등에도 적절히 대처하기 위해 지진 규모별 행동 요령과 세부 대응절차 등 지진 대응 매뉴얼을 보강했다.

롯데는 자연재해가 일어날 때를 대비해 전국을 14개로 나눠 같은 권역의 사업장끼리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각 권역의 중앙 사업장은 비상대책본부를 설치해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에 나선다. 권역별로 뭉쳐 재해 지역의 사업장을 복구하고, 비상용 물품을 지원하며 롯데그룹의 임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 봉사단도 파견할 계획이다. 지역사회 지원 및 대책 방안도 구체적으로 마련했다.

더 빠르고 안전하게 지진에 대응하기 위해 지진계도 설치했다. 여수 울산 대전 서산 등에 있는 롯데케미칼·롯데마트·롯데칠성·롯데월드 등의 사업장에 14개 지진계를 추가적으로 마련해 총 31대의 지진계를 보유하게 됐다.

국내에서 가장 높은 건물(555m)인 롯데월드타워도 최첨단 기술을 도입해 안정성을 높였다. 롯데월드타워를 지은 롯데건설은 건물의 안정성과 위험 여부를 모니터링하는 ‘건물 구조안전 모니터링 시스템(SHMS)’을 롯데월드타워 전체에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SHMS는 빌딩의 주요 구조부에서 이상이 있는지 감지하는 장치다. 태풍이나 지진 같은 자연 재해, 지반 변형 등이 발생할 때를 대비해 건물의 안정성을 상시적으로 점검한다. 재해가 닥치기 전에 건물에서 이상 징후를 예측하고 대비할 수 있다.

롯데월드타워 관계자는 “재난 상황에서 초고층 건물에 닥칠 수 있는 위험과 불안을 없애기 위해 이 같은 시스템을 마련했다”며 “롯데월드타워는 건물 주요부에 500여 개의 계측기가 설치돼 있고, 외부에서도 건물 상태를 실시간으로 점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월드타워는 전국 지진 대피훈련에도 참여해 성공적으로 훈련을 마친 바 있다.

롯데그룹은 2014년부터 사내 회의 및 교육을 시작하기 전에 피난 안내도·피난처·지진발생 시 행동요령을 설명하고 있다. 롯데월드타워, 롯데백화점 등 각 사업장은 정기적으로 화재·지진·테러 등에 대비해 방재훈련을 하며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상대 롯데그룹 안전파트 상무는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겨 재난 발생 시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훈련 등 사전 예방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