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청업체 대표부터 문건 4천 장 확보…"특별근로감독 실시해야"
금속노조 "현대제철도 불법파견 은폐·노조파괴… 문건 대거입수"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조와해 사건이 최근 검찰 수사로 드러난 상황에서 또 다른 대기업인 현대제철이 하청업체 불법파견을 은폐하고 비정규직 노동조합을 파괴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추이에 관심이 쏠린다.

전국금속노동조합은 현대제철이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내용 등이 담긴 문건 수천 장이 발견됐다고 10일 밝혔다.

금속노조 충남지부·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는 이날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해당 문건 내용 일부를 공개하며 현대제철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정부에 촉구했다.

금속노조는 현대제철 당진공장이 지난달 1일 하청업체 22곳의 공정 통폐합을 진행하면서 하루아침에 회사 문을 닫은 A 업체 대표로부터 현대제철의 불법·부당노동행위가 담긴 문서자료 4천여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제철은 당진과 인천, 포항, 순천, 울산 등지에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곳에 근무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는 1만2천여명에 달한다. 현대제철은 정규직보다 비정규직 비율이 높은 대표적인 기업이라는 게 금속노조의 설명이다.

이 문서에는 현대제철 당진공장이 하청업체에 직접 업무지시를 내리고, 재무제표와 실적보고 제출을 요구하는 등 경영에 개입했으면서도 내년으로 예정된 근로자지위확인소송 2심 판결을 앞두고 불법파견을 은폐·축소하려는 정황이 담겼다고 금속노조는 주장했다.

또 현대제철이 노조 동향을 파악할 목적으로 노조원을 사찰했으며, 직원을 채용할 때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파업을 막기 위해 대체인력을 불법적으로 투입하는 등 각종 부당노동행위를 저지른 정황도 담겨있다고 전했다.

금속노조는 "이 문서에 담긴 현대제철의 불법파견 증거 조작은 현대제철 스스로를 사용자로 인정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영원한 비정규직으로 몰아가는 불법파견 은폐행위에 대해 신속히 행정조치를 발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