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미국 LA서 'K푸드 페어' 개최

농림축산식품부는 5∼6일 미국 셰러턴 그랜드 로스앤젤레스에서 '2018 LA K-푸드 페어'를 연다고 4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전체 농식품 수출이 40억2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 늘어난 가운데, 대미 수출은 4억3천93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 증가했다.

미국이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월 기준 10.9%로, 단일 국가로는 일본과 중국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수출시장이다.

주요 수출 품목은 음료, 라면, 궐련, 비스킷, 인삼류, 고추장, 배 등이다.

농식품부는 "최근 미국 경제가 견고한 회복세를 보이고, 가계 내 지출 가능한 소득이 증가함에 따라 구매력이 미국 식품 트렌드에 반영되고 있다"며 "지난해 미국 식품은 신선, 간편, 클린이팅(Clean Eanting·한 컵 사이즈 푸드) 등이 소비 트렌드를 이끌었고, 건강식에 대한 관심과 수요는 지속해서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행사는 미국 주류 시장 본격 진출을 위해 B2B 중심으로 열린다.

한국 수출업체 40개사와 미국·캐나다·중남미 등 11개국 바이어 100여 명이 일대일 수출 상담을 한다.

배·유자차·김치·인삼 외에도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큰 흑마늘 분말·꽃송이 버섯 선식 등 건강식품과 가정간편식(HMR) 등을 선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