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성 국유기업 '천능투'와 사천현대 신규파트너십 구축
-中 대표 상용차 기업 육성 및 금융, 신에너지차 등 협력 확대


현대자동차가 중국 상용차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국 사천성 대표 국유기업인 '사천성에너지투자그룹'과 전략합작협의서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전략합작협의서 체결을 통해 현대차는 천능투와 새로운 파트너십을 구축, 중국 상용차 생산·판매법인인 사천현대를 중국 대표 상용차 기업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천능투가 기존 사천현대 합작사인 남준기차의 지분(50%)을 인수하고, 현대차와 함께 증자에 참여해 사천현대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새로운 합자사인 천능투는 사천성 에너지 인프라 건설 및 에너지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사천성 대표 국유기업이다. 배터리, 금융, 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 진출해 있어 사천현대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현대차는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中 사천성에너지투자그룹과 파트너십 구축


현대차는 천능투와의 합자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가는 한편 사천현대의 상품경쟁력, 생산효율성, 판매역량을 높이는데 전력을 기울여 중국 상용차 업계의 주목을 받는 상용차 메이커로 새롭게 성장시킨다는 복안이다. 특히 철저한 시장 및 상품 분석을 통해 중장기 상품개발 전략을 수립하고, 중국 현지의 자체 연구개발 능력을 강화함으로써 중국시장을 위한 상용차를 연이어 출시할 계획이다.

현재 현대 브랜드 3개 차종, 자주 브랜드인 치도 브랜드 3개 차종 등 총 6개의 라인업을 갖춘 사천현대는 2022년까지 신차 및 후속차 총 5개 차종을 개발, 중국 상용차 시장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켜 나가기로 했다. 또한 내년 트럭 전기차를 투입해, 중국 신에너지 상용차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갈 방침이다.

동남아시아, 아중동 등 중국외 지역으로의 수출도 추진한다. 중국전략형 모델인 창호(엑시언트급), 성투(마이티급)를 올해 소량 수출하고 점진적으로 확대해생산공장 가동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여기에 판매 및 판매사 개발 전문가를 영입하고 우수 판매사를 대규모 확보하는 등 판매 네트워크도 전면적으로 개편하는 한편 주요 지역에 권역본부를 설치해 시장밀착형 판매관리 체제도 구축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 사천성 대표 국유기업인 천능투와 글로벌 자동차 기업으로서 세계적 상용차 기술을 보유한 현대차 간의 이번 협력은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속적인 투자 및 기술 개발 노력을 통해 중국 상용차 시장의 선두권 업체로 발돋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마쓰다, 로터리 엔진에도 전기화 활용하나
▶ 테슬라, 이달 신형 EV 깜짝 공개
▶ 쉐보레, 트랙스 '레드라인 스페셜 에디션'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