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동결전망 우세…소비자심리·기업경기실사지수도 발표

다음 주엔 한국은행 기준금리 결정이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을 확정해 국회에 제출한다.

25일 금융시장에서는 한은이 31일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현재 연 1.50%인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지난달 이일형 금통위원이 금리인상 소수의견을 내면서 인상 기대감이 높아졌지만 7월 고용지표가 발표된 이후론 분위기가 확 바뀌었다.
내주 경제이벤트 즐비… 금통위·정부예산안·산업동향

경기논란이 이어지고 터키 등 신흥국 불안으로 국제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진 가운데 고용동향이 '재난' 수준으로 나온 것이 결정타가 됐다.

영세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이 부각되고 물가 상승률이 높아질 징후가 뚜렷하지 않은 점 등도 인상 가능성을 낮추는 배경이 됐다.

일부에서는 한은이 이미 실기했다는 견해도 슬슬 나오고 있다.

앞으로는 올리기가 더욱 쉽지 않아진다는 것이다.

국내 경기를 보면 한은이 '치어리더' 역할을 할 때라는 의견까지 있다.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한은이 일단 칼을 뽑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는 점을 무시할 순 없다.

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다음 달 금리를 올리고 '점도표'에서도 앞으로 인상 의향이 강하게 드러난다면 한은 금리인상 필요성이 부각될 수도 있다.

이주열 총재의 고민이 그 어느 때보다 깊어 보인다.

이번 금통위에서 가장 큰 관심은 인상 소수의견이 계속 나올지다.

또, 한은이 지난달 내놓은 경제전망에 변화 가능성을 시사하는지도 중요하다.

금융시장에선 한은이 지난해 6월부터 이어온 통화정책 완화정도 조정 기조를 이번에 확 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취업자수 증가 폭은 급격히 쪼그라들었지만 성장률이나 수출, 소비 등 거시 경제지표 숫자들은 아직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는 점에서다.
내주 경제이벤트 즐비… 금통위·정부예산안·산업동향

정부는 28일 국무회의를 열고 2019년 정부 예산안을 확정, 발표한다.

정부 예산안은 31일 국회에 제출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일자리 창출과 사회안전망 확충,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내년도 예산안을 최대한 확장적으로 편성하기로 했다.

당정은 먼저 고용위기 상황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해 내년도 예산안에 청년 일자리 대책을 충분히 반영하고, 기초생활 수급자 대상 장애인연금을 월 30만원으로 조기 인상한다.

당정은 저소득층 구직을 촉진하는 수당을 신설해 내년 예산에 200억원 반영한다.

다음 주엔 경기를 가늠케 하는 지표가 잇따라 나온다.

한은은 8월 소비자심리지수(28일)와 기업경기 실사지수(30일) 등 경제 심리지표를 발표한다.

무역분쟁과 고용 악화 등으로 소비심리과 기업 체감경기는 지난달에 동시에 악화되며 각각 1년 3개월, 1년 7개월 만에 최저를 나타냈다.

31일엔 통계청이 7월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한다.

산업생산이 증가세로 전환할지가 주목된다.

6월엔 석 달 만에 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설비투자 추이도 관심이다.

6월엔 전월보다 5.9% 감소해 4개월 연속 내리막을 걸었다.

금융위는 29일 김용범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혁신 추진 방향을 두고 의견을 수렴하는 금융발전심의회 전체회의를 연다.

금융정책의 큰그림을 그리는 자리로, 혁신 성장을 위한 금융부문 지원 방향과 금융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