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이 올해 국제회의 및 심포지엄 3건을 주최한다고 1일 밝혔다.

우선 9월 6일부터 이틀간 제20차 통합금융감독기구회의를 연다.

통합금융감독기구회의는 유럽과 북미, 호주, 아시아 지역 16개국 통합금융감독기구 간 연례회의로 올해는 가상화폐·ICO·핀테크 등 새로운 금융서비스에 대한 대응 방향을 주로 논의할 예정이다.

같은 달 18일부터 3일간은 IT감독자그룹회의를 개최한다.

20개국 24개 금융감독기관과 중앙은행 소속 IT리스크·정보보호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연례회의로 IT감독 동향 및 이슈, 아웃소싱과 클라우드 컴퓨팅 등이 논의과제다.

11월29일에는 '미래의 금융, 새로운 금융감독'이라는 주제로 국제 심포지엄을 연다.

금감원 창립 20주년을 기념하고 올해 초 신설한 금융감독연구센터의 지향점을 설정하기 위한 국제회의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미래 금융'과 금융소비자 보호 및 금융회사 행태·문화 감독 등 '새로운 금융감독'에 대한 선진 사례를 공유하고 앞으로 금감원의 나갈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