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의 지난달 자동차 판매실적이 수출 부진 등으로 뒷걸음질 쳤다.

반면 기아자동차는 내수·해외시장에서 모두 판매량을 늘리며 5개월째 판매 증가를 이어갔다.

현대차는 7월 내수시장에서 6만367대, 해외에서 27만9천327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7월보다 6.5% 감소한 총 33만9천694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국내 판매는 작년 같은 달과 견줘 1.3% 증가했지만, 해외 판매는 8.0% 감소했다.

국내 판매의 경우 지난달 중순부터 시작된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의 영향으로 소폭 증가했다.

세단은 그랜저(하이브리드 2천4대 포함)가 8천571대 팔리며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아반떼가 7천522대, 쏘나타(하이브리드 338대 포함)가 5천948대 등 총 2만3천313대가 팔렸다.

레저용 차량(RV)은 싼타페가 9천893대, 코나(EV 모델 1천317대 포함)가 4천917대, 투싼이 2천973대, 맥스크루즈가 195대 등 총 1만8천7대 판매를 기록했다.

특히 싼타페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5개월 연속 최다 판매 모델에 오른 것은 물론, 출고대기 물량도 9천여 대에 육박하며 꾸준한 인기를 모았다.

또 코나는 2개월 연속 1천 대 판매를 넘긴 EV 모델의 판매 호조를 바탕으로 국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시장에서 4개월 연속으로 베스트셀링 모델을 차지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이 2천621대, G70이 890대, EQ900이 501대 판매되는 등 총 4천12대가 팔렸다.

상용차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1만2천528대,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천507대가 각각 팔렸다.

하지만 파업에 따른 수출 물량 생산 차질과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 등의 영향으로 해외시장에서는 감소세를 나타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하반기 미국 시장에 진출하는 신형 싼타페와 G70,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라페스타와 투싼 페이스 리프트 등 시장 특성에 맞는 신차 투입을 통해 판매를 늘리고 수익성 향상에도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1∼7월의 누계 실적을 살펴보면 국내 시장에서는 41만4천748대, 해외 시장에선 216만6천476대가 팔려 작년 같은 시기와 견줘 각각 2.6%, 3.0% 증가했다.

현대차는 다양한 신차와 투싼 페이스리프트 모델 등 주요 차종의 경쟁력 향상을 바탕으로 불확실한 대내외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올해 판매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는 5개월 연속 판매 증가를 이어가며 하반기의 첫 달을 호실적으로 시작했다.

기아차는 7월 국내 4만7천 대, 해외 18만3천878대 등 세계 시장에 총 23만878대를 판매했다.

국내 판매는 카니발 페이스리프트, 신형 K9 등 신모델 판매 호조와 더불어 지난달 중순 시작된 개별소비세 인하의 영향으로 작년보다 7.8% 증가했고, 해외 판매는 신흥시장에서의 판매 증가, 해외 인기모델의 판매 호조로 4.4% 늘어나 글로벌 전체 판매는 5.1% 증가했다.

국내의 경우 승용 모델 중에서는 최근 출시된 신형 K9과 K3, K5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판매를 이끌었고, RV 모델 중에서는 상품성을 크게 높인 카니발과 전기차 판매 확대로 쏘울의 판매가 크게 늘었다.

K9은 지난달 1천455대가 팔리며 2012년 1세대 모델 출시 후 처음으로 4개월 연속 월간 판매 1천 대를 넘겼다.

RV 시장에서는 카니발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작년 7월보다 19.4% 증가한 7천474대 팔리며 4∼7월 4개월 연속으로 기아차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로 이름을 올렸고, 기아차의 대표 SUV 쏘렌토도 6천56대로 꾸준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해외의 경우 러시아, 중남미, 아프리카·중동, 아시아태평양 지역 등 대부분의 신흥시장에서 고른 판매 성장을 보였고, 차종별로는 인기 모델인 스포티지와 쏘렌토, 카니발 등 RV 모델이 판매 증가를 이끌었다.

7월까지 누적 판매는 161만8천113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5% 증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