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은 올해 2분기 매출 13조4380억원, 영업이익 8516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지난해 2분기보다 매출은 27.5%, 영업이익은 103.2% 늘어난 수치다. 정제마진 악화 속에서도 재고평가이익의 덕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SK이노베이션은 “유가 변동성을 감안해 미국산 원유를 도입하는 등 원유 도입처를 다변화하고 적정 가격의 원유를 확보해 유가 상승기에 실적 개선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석유개발사업에서도 유가 상승 및 주요 생산광구 생산량 증가 효과로 전년 동기보다 241억원 늘어난 59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