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상반기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수가 722만명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증가했다. 특히 중국을 제외한 국가의 방한객 수는 12.2% 증가한 505만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23일 2018년 1분기 외래객실태조사결과(잠정)에 따르면 올해 1~6월 한국을 찾은 중국 관광객 수는 217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7% 감소했다. 하지만 1분기 감소세가 2분기엔 증가세로 전환한 데 따라 7월부터는 누적 수치 역시 증가세로 전환할 전망이다. 중국인 관광객 1인당 지출경비는 1848달러에서 2026.5달러, 재방문율은 49.5%에서 61.1%, 재방문의향은 84.5%에서 86.2%로 증가하는 등 체질개선 현상도 함께 나타났다.

방한 관광시장의 상반기 성장을 견인한 일본은 1∼6월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한 131만 명이 방한했다. 최근의 남북관계 개선과 일본 내 K-팝을 필두로 하는 신한류 붐 등의 긍정적인 영향으로 1분기(2.5%)보다 2분기(37.2%)의 성장률이 급증했다. 1분기 실태조사 결과에서도 방한 일본인의 한국 선택 시 고려요인 중 'K-팝·한류스타 등'을 고려한 비중이 조사국가 중 가장 높은 17.7%로 점차 높아졌다.

시장 다변화 정책의 주축이 되는 아시아, 중동지역 또한 올해 상반기 작년 동기 대비 12.4% 증가한 242만 명이 방한했다. 특히 2분기 성장률은 17.7%로 1분기(6.5%)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대만, 홍콩,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관광객의 경우 관광교류 이래 반기 기준으로 가장 많이 방한했다. 이들 국가는 지난해 1분기에는 공통으로 '방한 시 주요 고려요인'으로 '쇼핑'을 가장 많이 꼽았으나 올해 1분기 홍콩과 대만은 '음식·미식탐방'을 고려요인 1순위로 골랐다. 태국, 말레이시아, 베트남에서도 '음식·미식탐방'에 대한 고려 비중이 많이 증가했다.

카자흐스탄과 몽골의 상반기 방한객 수도 각각 지난해 동기 대비 33.4%, 16.0% 증가했다. 구미주 지역은 1분기의 상승세가 2분기에도 이어지고 있어 2018 평창올림픽·패럴림픽 개최로 높아진 한국관광 인지도의 효과가 계속되는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해 1분기 대비 외래객 재방문율은 51.2%에서 55.2%로 소폭 상승했다. 1인당 지출경비는 1431.3달러에서 1441.5달러로, 체재일수는 6.7일에서 7.1일로 모두 상승했다. 상대적으로 지출 규모가 작은 일본인의 지출이 802.2달러에서 893.9달러로 증가했다는 점과 체재 기간이 비교적 긴 개별여행객의 비중이 증가한 것이 각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인도, 프랑스, 독일, 러시아 등 조사대상국 전체 20개국 중 15개국이 체류 기간이 늘어나 방한 관광 시장 질적 개선에 청신호를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