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주최 리더상 첫 수상 영예
난민 구호·해비타트 등 공로 인정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사진)이 지난달 30일 아시아태평양국제경영학회(APAIB)와 유엔이 주최한 ‘제1회 APAIB-유엔 공동 콘퍼런스’에서 글로벌 경영대상을 수상했다. 최 회장은 세계공동모금회 리더십위원으로 난민 구호 등 지구촌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유엔 글로벌콤팩트코리아의 일원으로 활발한 민간 외교활동을 펼쳐온 점 등을 인정받았다.

'亞 기부왕' 최신원, 글로벌 경영대상

‘국제 경영을 통한 세계 평화’라는 주제로 일본 와세다대가 기획한 이번 학회에선 글로벌 정치, 경제, 사회 문제 전반에서 다양하고 활발한 토론이 이어졌다. 글로벌 경영대상은 글로벌화를 선도하는 기업을 발굴해 경영 모델로 삼자는 취지로 제정됐으며 최 회장이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년 주기로 수상자를 선정한다.

최 회장은 재계에서 기부를 비롯한 사회적 활동에 관심이 많은 기업인으로 꼽힌다. 지난해 5월에는 무주택자에게 집을 지어주는 국제 비정부기구(NGO) 해비타트가 주관하는 ‘느헤미야상’을 받았다. 최 회장은 2006년부터 지금까지 한국해비타트에 4억7000만원을 기부해 한국해비타트의 고액 후원자 모임인 ‘더프리미어 골든해머’로 위촉됐다.

세계공동모금회가 제정한 ‘글로벌 필란트로피 어워드’에서도 지난해 첫 번째로 수상했다. 최 회장은 모금회 유일의 아시아 출신 위원으로 여러 회원국에 한국형 개인 고액기부 모델인 ‘아너 소사이어티’의 장점을 전파하고 있다.

최 회장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총대표도 맡고 있다. 세계 두 번째 규모의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는 1억원 이상 기부했거나 이를 약정한 회원들의 모임이다. 최 회장을 포함한 6명이 2008년 창립 멤버로 시작해 올해 2000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기부 금액만 2047억원에 달한다. 지금까지 최 회장이 공동모금회에 기부한 금액은 개인 최고인 40억원에 달한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