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22일 삼성전자 서울대연구소에서 미래 유망 산업으로 주목받는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주제로 한 ‘전고체 전지 포럼’을 열었다. 전고체 전지는 전지의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전해질을 기존 액체에서 고체로 대체해 리튬이온에너지보다 안전성을 높인 차세대 배터리다. ‘이론에서 구현까지’를 주제로 한 이날 포럼에는 배터리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이세희 미국 콜로라도대 교수와 일본 고타니 유키나리 도요타자동차 연구소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