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박도규 前SC은행 부행장, 박재순 前예금보험공사 부장, 김헌수 現순천향대 교수, 박태형 現한국투자공사 상무이사, 이은영 現소비자권리찾기시민연대 대표. 출처_금감원

(왼쪽부터)박도규 前SC은행 부행장, 박재순 前예금보험공사 부장, 김헌수 現순천향대 교수, 박태형 現한국투자공사 상무이사, 이은영 現소비자권리찾기시민연대 대표. 출처_금감원

금융감독원은 22일 민간 전문가 5명을 옴부즈만으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기존 옴부즈만 3명의 임기가 만료됨에 따라 새롭게 위촉된 옴부즈만은 박도규 전 SC은행 부행장, 박재순 전 예금보험공사 부장, 김헌수 현 순천향대 교수, 박태형 현 한국투자공사 상무이사, 이은영 현 소비자권리찾기시민연대 대표다.

금감원은 "금융소비자 권리 보호에 무게를 두고 다양한 의견이 반영되도록 기존 3명에서 5명으로 증원했다"며 "특히 금융소비자를 대변할 수 있는 시민단체 대표를 함께 위촉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 옴부즈만은 임기 2년의 비상임 위원으로 독립적·중립적 입장에서 금감원에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 수시로 옴부즈만회의를 통해 금감원의 업무와 관련한 불합리한 제도 및 관행 개선을 건의·권고한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옴부즈만이 금융회사의 영업행위를 합리적으로 개선해 금융소비자의
불이익, 불편을 해소하는 촉매가 되어주길 바란다"며 "이를 위해 제3자의 시각에서 금감원 업무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금감원도 옴부즈만의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소비자를 위해 금융감독서비스의 질적 개선을 이루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