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인버터 기술 적용
난방 되고 최대 8시간 작동
캐리어냉장 '차량용 無시동 에어컨' 출시

상업용 냉장·냉동 전문기업 캐리어냉장이 9일 국내 최초로 인버터 기술을 적용한 차량용 무시동 에어컨(사진)을 출시했다.

이번에 나온 인버터형 무시동 에어컨은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에너지 필요량에 따라 모터 회전수를 조정하는 인버터 기술을 바탕으로 했다. 배터리를 추가로 달면 무시동 상태에서 최대 여덟 시간까지 작동한다.

일체형으로 설계돼 차량 선루프 공간에 장착할 수 있다. 대형 트럭, 대형 버스, 트랙터, 캠핑용 차량, 특수차량 등 다양한 차량에 적용할 수 있으며 생산 단계뿐만 아니라 출고된 제품에도 쉽게 설치가 가능하다.

냉방 기능이 기본이지만 보조 난방도 가능하다. 일교차가 큰 날이나 쌀쌀한 야간에 활용할 수 있다. 유류 난방기인 무시동 히터에 비해 쾌적한 실내 공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한 것이 장점이다.

비용 절감 효과도 크다. 캐리어냉장 관계자는 “자체 조사 결과 엔진 6000㏄급 화물차량에서 발생하는 공회전 연료 소비를 기준으로 이 제품을 장착했을 때 연간 250만원 이상의 연료비를 아낄 수 있다”고 말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