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남북경협 전개할 준비해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남북 경제협력 재개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박 회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앞으로 경협과 교류가 가능해지는 시기가 오면 정말 국가와 민족의 미래를 위해 함께 번영하는 길을 가도록 모두가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지난 27일 문재인 대통령 주최로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 간 만찬에 참석했다.

박 회장은 "그때가 올 때까지 많이 생각하고 연구하고 토론도 해서 제대로 경협을 전개할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아 마음이 바쁘다"고 했다.

대한상의는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국제상업회의소(ICC)를 매개로 북한 조선상업회의소와 직·간접 접촉을 했었으며, 박 회장은 최근 양측의 대화채널 복원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낸 바 있다.

박 회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도 "미래를 위한 정말 큰 디딤돌을 놓았다는 생각도 들고, 한편으로는 이렇게 되는 걸 그리 오랫동안 힘들게 지내왔나 싶기도 하다"면서 "과거를 따지자면 할 말이 많겠지만 지금은 미래를 바라볼 때"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