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풍 에어컨 라인업 확대 선택 폭 넓혀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100리터 대용량 제습까지
삼성전자, 냉방·제습 더 강력해진 '무풍 에어컨 슬림' 출시

삼성전자(51,400 +0.39%)는 직바람 없는 무풍 냉방 기술을 탑재하고도 더 슬림해진 '무풍에어컨 슬림'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신제품은 냉방과 제습 기능에 중점을 두고 개발됐다.

무풍에어컨 슬림은 바람의 방향을 자유롭게 조절 가능한 3중 바람 날개를 적용해 초강력 회전 냉방으로 희망 온도에 빠르게 도달시킨 후, 22만5000개의 '마이크로홀'을 통해 냉기를 균일하고 은은하게 전달한다.

모든 모델이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획득했고 무풍 냉방 모드로 구동할 경우 일반 모드와 대비 최대 80%까지 전기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다.

바람세기·설정온도 등 사용자가 선호하는 사용 패턴과 온도·습도 등 실내외 환경 정보를 학습해 최적의 운전 모드로 스스로 전환하는 인공지능 쾌적 모드도 탑재됐다. 비교적 기온이 높지 않은 아침 시간대에는 무풍 냉방으로 운전하다가 한 낮에는 터보풍 냉방 모드로, 수면 시간에는 무풍 열대야 쾌면 모드로 자동 전환되는 식이다.

무풍 열대야 쾌면 모드는 소비자의 수면 시간대에 맞춰 단계별 최적화된 온도로 작동해 편안한 숙면을 도와 주고 에어컨을 껐다 켰다 할 필요 없어 불필요한 전력 소모를 줄여 준다. 또 장마철에는 하루 최대100리터까지 대용량 강력 제습이 가능해 쾌적한 실내 환경을 유지할 수 있다.

무풍에어컨 슬림은 화이트 1가지 색상으로 냉방면적은 52.8제곱미터(m²)와 58.5제곱미터 등 2가지다. 모델은 IoT 기능 탑재 여부 등에 총 6가지로 구성됐다. 출고가는 벽걸이형 무풍에어컨 제품이 포함된 홈멀티 세트 기준 199만9000원~234만9000원이다.

이재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무풍 에어컨 인기에 힘입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라인업을 확대했다"며 "올해는 무풍 콘셉트를 에어컨뿐만 아니라 공기청정·제습 등 에어컨에 제품 전반에 확대해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