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송 유나이티드-힐송 영 앤 프리, 6월 내한 공연 펼쳐

힐송 음악의 선두주자와 차세대 밴드로 여겨지는 ‘힐송 유나이티드(Hillsong UNITED)’와 ‘힐송 영 앤 프리(Hillsong Young&Free)’가 오는 6월 국내를 찾는다.

두 그룹이 최초로 합동 공연을 펼치는 ‘힐송 유나이티드X힐송 영 앤 프리’ 투어는 서울을 시작으로 홍콩과 타이페이, 마닐라, 싱가포르로 이어진다. 국내에서는 6월 6일 오후 7시,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지난 2015년 내한하여 많은 팬들의 호응을 얻었던 힐송 유나이티드는 2016년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탑 크리스천 아티스트 (Top Christian Artist)로 선정될 정도로 현대 기독교 음악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밴드로 인정받고 있다.

1998년 결성된 후 현재까지 16개 앨범을 출시하였고, 앨범 에 수록된 ‘Oceans(Where Feet May Fail)’로 백만 장 이상의 앨범을 판매하며 미국 플래티넘 등급에 올랐다. 최근 가장 핫한 CCM 밴드인 만큼 유튜브 영상 조회 수도 1억을 넘었다.

‘쇼미더머니5’의 우승자인 비와이가 롤모델로 꼽은 힐송 영 앤 프리는 청소년을 위한 음악을 만들기 위해 2012년 데뷔했다. 저스틴 비버가 가장 좋아하는 노래로 꼽은 ‘Falling into you’를 비롯하여 ‘Wake’, ‘This Is Living’ 등의 노래로 전 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힐송 유나이티드X힐송 영 앤 프리 내한 공연은 공연기획사 레즈락이 주관하며,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에서 가능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