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금융청은 가상화폐거래소 코인체크에서 가상화폐 'NEM'이 거액유출된 것과 관련, 자금결제법에 따라 일본 내 전체 가상화폐거래소 현장실사에 나섰다.

9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금융청은 코인체크에 대해 2일부터 현장실사를 시작한 데 이어 금융청 등록업자와 등록심사 중인 '인정 업자' 등 31개 거래소 모두를 대상으로 확대하겠다는 기류다.

보안이나 재무사항 등을 상세히 조사함으로써 거래소 전체의 관리체제 강화로 연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금융청은 판단하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업자들에 대한 압박을 강화한 것이다.

이에 따라 금융청은 8일 대형 등록업자인 오사카시 테크뷰로와 도쿄도 GMO코인에 직원을 파견, 현장실사에 착수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日정부, 모든 가상화폐거래소 보안·재무 현장실사 착수

작년 9월 등록 때 테크뷰로는 NEM이나 비트코인 등 15종을, GMO코인은 이더리움 등 5종의 가상화폐를 취급한다고 보고한 바 있다.

다음 주부터는 검사원이 상주해 본격 조사한다.

언론 보도가 이어지자 아소 다로 일본 금융상은 9일 각료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복수의 가상화폐 교환 사업자에 대한 현장실사에 착수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아소 금융상은 "지금까지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내부관리체제를 검정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1월 26일 코인체크에서 580억 엔(약 5천800억 원) 분의 NEM이 외부로 유출된 데 따른 조치다.

한편 아사히신문은 이날 코인체크에서 도난당한 NEM이 유출된 계좌와 뉴질랜드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 사이에서 빈번한 입출금이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이 계좌의 거래기록을 분석한 결과 해커는 부정한 접근으로 유출된 NEM을 8일 새벽 모두 45계좌로 분산해 보관하고 있다.

감시의 눈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됐다.

이 계좌에서 미국이나 체코 등 9개의 가상화폐거래소 등에 송금된 흔적도 있었다고 한다.

모두 최근의 일로 1회의 송금액은 60엔부터 90만엔 분까지 다양했다.

뉴질랜드 운영회사가 있는 거래소 '크립토피아'에 따르면 입금도 있었다.

2월 1~8일 새벽 모두 21회 NEM 유출처 계좌에서 크립토피아 계좌로 갔다.

최근 가격으로 40만 엔분의 NEM 송금이 되풀이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