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2016년 차 8천600명↑·전자 2천명↓…"자동차업종 효율성 떨어져"
기업연구기관 CXO 연구소 분석

국내 자동차 생산량은 2015년 이후 3년 연속 내리막을 걷고 있지만, 자동차 업종의 고용 창출 규모는 반도체 등 전자업종보다 오히려 많다는 분석이 나왔다.

1일 기업연구기관 'CXO 연구소(텐 빌리언 차트 데이터센터)'에 따르면 매출 100억원이 넘는 1천81개 자동차 관련 업체의 고용 동향을 분석한 결과, 2016년 전체 직원 수(33만5천745명)가 2015년(32만7천142명)보다 2.6%(8천612명) 늘었다.

하지만 같은 기간 마찬가지로 매출 100억원이 넘는 전자 관련 업체 943곳의 경우 고용이 39만704명에서 38만8천733명으로 오히려 2천명 가까이 줄었다.

이에 따라 자동차와 전자 업종 간 고용규모 격차도 좁혀졌다.

2015년 기준으로는 39만명이 넘는 전자 업종(매출 100억이상)의 직원 수를 '100'으로 봤을 때 자동차 업계의 고용 규모 수준은 83.7% 정도였으나, 2016년에는 86.4%로 높아졌다.

오일선 CXO 연구소장은 "자동차와 전자 업종 모두 2015년과 비교해 2016년 매출 외형이 감소해 고용 성장 요인은 없었다"며 "결국 매출이 줄 때 전자 업종은 고용을 줄인 반면 자동차 업종은 고용을 늘렸다는 얘기로, 경영 효율 측면에서 자동차 업종이 전자보다 떨어지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오 소장은 "기업이 지나치게 효율성만 강조하다보면 고용 증가가 더디고, 고용 정체 현상이 심화하면 국가 전체적으로 성장 동력이 약해져 선순환 경제 흐름에 부정적"이라며 "경영 효율과 고용 감축 여파를 모두 고려한 세심한 조정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조사에서 2015년보다 2016년 직원 수가 단 한 명이라도 늘어난 자동차 업체는 479개(1천81개 중 44.3%), 반대로 직원 수가 감소한 기업은 366개(33.9%)였다.

나머지 236곳의 경우 고용에 변화가 거의 없었다.

국내 자동차 업체 가운데 1만 명이 넘는 직원을 고용하는 대기업은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지엠(GM) 세 곳이었다.

2016년 사업보고서 기준으로 현대차는 6만7천517명으로 전체 조사 대상 자동차 업체(1천81개) 고용의 무려 20.1%를 차지했다.

기아차(3만4천102명)와 한국GM(1만6천31명)의 비중은 각 10.2%, 4.8%로 집계됐다.
'생산 뒷걸음' 자동차업종, 고용은 전자보다 더 늘었다

'생산 뒷걸음' 자동차업종, 고용은 전자보다 더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