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완성차업계가 어려움을 겪으면서 올해 자동차부품 무역흑자 규모가 6년 만에 200억달러 달성에 실패할 전망이다.

갈수록 수입차 시장이 커지는 데다 자동차 수출과 해외 판매가 주춤하면서 자동차부품 수출 시장에도 한파가 몰아닥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3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 11월까지 우리나라 자동차부품 무역흑자 규모는 161억8천500만달러로 작년보다 11.8% 감소했다.

같은 기간 자동차부품 수출은 213억3천400만달러로 작년보다 8.8% 줄었지만 수입액(51억5천700만달러)이 작년 대비 2.0% 늘어났다.

자동차부품 무역흑자 규모는 2012년 202억3천만달러로 처음 200억달러를 돌파했다.

2014년에는 226억7천400만달러로 정점을 찍었다.

2015년(217억600만달러), 2016년(200억3천만달러)로 감소하기는 했지만 5년 연속 200억달러 이상을 기록했다.

올해는 지금 같은 추세라면 2011년 172억3천700만달러 이후 6년 만에 200억달러 흑자 달성에 실패할 것이 확실시된다.

자동차부품 흑자규모가 줄어드는 데는 수출 감소가 가장 크게 기여했다.

우리나라 자동차부품 수출액은 2014년 279억7천700만 달러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하는 추세다.

2015년 수출액은 268억700만달러로 전년보다 4.2% 감소했고, 2016년에도 감소율 4.6%를 기록했다.

문병기 무역협회 동향분석실 수석연구원은 "올해 자동차부품 무역수지 흑자는 전체 수출의 절반을 차지하는 미국과 중국의 국산차 판매부진 영향으로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2018년에는 신차 효과와 중국과의 관계 개선 등에 힘입어 수출 회복세가 예상되므로 무역흑자가 증가로 전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는 일본, 미국, 독일, 프랑스 등으로부터는 첨단 기술 부품을 주로 수입하고 있다.

중국, 멕시코, 루마니아 등 신흥국에서는 저가 부품을 주로 들여온다.
車부품 무역흑자, 6년만에 200억달러 달성 실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