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이 국세청의 정기 세무조사를 받고 세금 400억원을 추징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한수원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 4월부터 9월까지 한수원의 2012~2016 회계연도에 대한 정기 세무조사를 벌였다.

한수원은 최근 서울지방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 결과, 약 400억원을 추징할 방침이라고 통보받았다.

정기 세무조사는 4, 5년마다 받는 것으로 한수원은 작년 본사를 서울에서 경주로 이전하는 바람에 조사 시기를 늦춰달라고 국세청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