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일 발표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에서 박근혜 정부에서 만들어진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지역 창업생태계 허브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이전 정부에서 탄생했지만 나름의 역할이 있다고 판단해 취약한 지역 혁신창업지원 기반을 강화하는 데 활용하기로 했다.

지원 체계는 대기업을 경직적으로 매칭했던 이전과 달리 중견·벤처기업, 대학 등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상생협력 형태로 만들어진다.

지방자치단체에 대해서는 이전에는 자율적 참여가 부족했다는 얘기가 나왔지만, 앞으로 적극적으로 참여·협력하도록 유도한다.

센터의 기능은 초기 창업과 투자에 집중하고 센터별로 기능을 특화한다.

이전의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창업, 중기 지원, 특화산업 지원 등 기능이 일률적으로 부여됐다.

창업공간 확충을 위해 판교창조경제밸리를 혁신 선도 모델로 개발하고 전국 11개 도시첨단산단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판교창조경제밸리는 43만㎡ 규모로 만들어지고 창업 초기·벤처기업 1천여개 및 공공창업지원센터 11개가 입주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정부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