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수 부재'의 삼성전자가 권오현 부회장의 전격적인 퇴진 선언으로 '총수 대행'마저 공석이 될 상황을 맞았다.

권 부회장의 용퇴 선언으로 총수 대행 자리를 물려받을 사람은 누굴까.

15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총수 대행으로는 윤부근 CE(소비자가전)부문장(사장)이 첫손에 꼽힌다.

삼성전자의 대표이사 3명 중 한 명인 데다 물러나겠다고 한 권 부회장 다음으로 연장자이기 때문이다.

권 부회장은 새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과 재계 간담회 등 주요한 행사 때마다 삼성 그룹을 대표해 참석해왔다.

기업 내에서 최고연장자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권 부회장이 일선 퇴진을 선언함에 따라 앞으로는 윤 부회장이 이 역할을 대신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신종균 IM(인터넷모바일)부문장(사장)도 일정 부분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윤 사장이 생활가전과 TV 사업을 전담하고 있다면 신 사장은 스마트폰, 통신장비 사업 전문가로 각자 '전공'이 있기 때문이다.

대외업무도 담당하고 있는 이상훈 경영지원실장(사장·CFO)도 경영·재무 업무와 관련해 삼성전자를 대표할 일이 있을 때는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권 부회장이 맡고 있던 DS(부품)부문장에 새로 선임될 인사도 반도체나 디스플레이 관련 사업에서 삼성전자를 대표할 일이 있을 때는 참석할 전망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총수 대행이라고 하기엔 적절하지 않지만 누군가 삼성전자를 대표해야 할 일이 생긴다면 해당 업무에 따라 사장이나 경영자들이 참석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요컨대 최연장자인 윤부근 사장이 간판으로 나서되 참석할 행사의 성격이나 업무에 따라 다른 사장, 전문경영인이 삼성전자의 얼굴 노릇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당분간 권 부회장이 함께 참석하며 자연스럽게 인수인계가 이뤄질 수도 있고, 상황이나 자리의 성격 등에 따라 융통성 있게 여러 사장, 경영자가 회사를 대표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권 부회장의 사퇴로 대규모 세대 교체 인사가 예고되면서 이들 사장이나 경영진의 거취도 인사 결과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일각에서 관측하듯 조직에 젊은 피를 대거 수혈하는 세대 교체형 전면 쇄신 인사가 단행된다면 지금 있는 사장이나 경영진이 아닌 새로운 얼굴들이 총수 대행의 역할까지 맡게 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