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중국서 투자 급증"…제조부문 늘고 서비스 소폭 줄어

지난해 처음으로 200억달러(신고기준)를 돌파한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올해 들어서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1분기 FDI가 신고 기준으로 42억4천만달러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 35억5천만달러 보다 19.3%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다만 지난해 4분기 76억4천만달러에 비해선 44.5%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계절적 요인 등을 고려하면 4분기에는 투자가 증가하고 1분기에는 다소 줄어든다"며 "이런 점을 고려하면 1분기 투자는 선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착 기준으로는 올 1분기 18억3천만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32억1천만달러보다 43.1% 감소했다.

이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업체 아람코가 작년 1분기 S-oil에 18억4천만달러(도착 기준)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해 기저효과(비교 대상 시점이 현재와 차이가 커서 결과가 왜곡되는 현상)가 발생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역별로는 유럽연합(EU)과 중국의 투자가 급증했다.

EU 투자 규모는 서비스 투자 증가에 힘입어 17천6천만달러를 기록, 지난해보다 405.8% 급증하며 부진에서 벗어나는 양상을 나타냈다.

중국은 제조업 분야 투자가 크게 증가해 전년보다 603.8% 늘어난 3억8천만달러를 기록했다.

미국의 경우 그간 증가세를 보였던 서비스 투자가 감소하면서 56.2% 줄어든 5억5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일본은 전년 보다 44.4% 줄어든 1억6천만달러에 그치는 등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업종별 투자를 보면 서비스업이 소폭 줄었고 제조업은 크게 늘어났다.

제조업 투자는 신고 기준으로 지난해 보다 226.1% 증가한 12억6천만달러, 서비스업은 0.6% 감소한 29억5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산업부는 1분기 FDI 증가 요인에 대해 지난해 박근혜 대통령의 중동 순방에서 발굴한 SK어드밴스드 프로젝트가 실투자로 이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SK어드밴스드 프로젝트는 SK가스·사우디아라비아 APC(Advanced Petrochemical Company)·쿠웨이트 PIC(Petrochemical Industries Company) 3사가 울산에 프로필렌 공장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또 중국 구천그룹의 호텔 투자, 유젠그룹의 티타늄 제조공장 투자도 FDI 증가의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산업부는 전했다.

산업부는 앞으로 국내 인프라 확충 등에 기여하는 외국인 투자 발굴에 역점을 두는 한편 우리나라 전체 수출의 71% 이상을 차지하는 자유무역협정(FTA) 발효국(51개국)과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수출연계형 투자 유치를 추진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iam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