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산업 육성

드론 시범사업 추진…3차원 정밀지도도 구축
[경제부처 새해 업무보고] 자율주행차 실험도시 8월에 조성

정부가 자율주행차산업 육성을 위해 오는 8월 자율주행 실험도시(K시티)를 조성한다. 또 드론(무인기)의 사업모델 발굴을 위해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14일 국토교통부의 교통분야 업무보고 핵심 내용이다. 국토부는 우선 자율주행차의 핵심기술인 자동차 센서 기술, 전자지도, 위치측정 기술 등의 테스트를 위해 도로 시험 운행을 3월 시행하고, 7월에는 시범운행 단지를 지정할 계획이다. 8월에 조성하는 K시티에서는 도로 시험운행으로는 알 수 없는 특정 교통상황을 설정한 반복 실험이 가능하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국토부는 자율주행 모니터링을 위한 통합운영센터를 구축하고 7월에 세종~대전 간 도로에서 실시간 돌발정보 검지(C-ITS) 시범서비스를 하기로 했다. 정밀 위성항법장치(GPS)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R&D)은 2018년까지 마무리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드론산업 육성을 위해 물품 수송, 산림 감시, 시설물 안전 진단, 국토 조사, 해안선 관리 등 사업모델 발굴에 나서기로 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 공모를 통해 15개 시범사업자와 5개 공역(부산·대구·고흥·영월·전주)을 선정했다. 안전을 확보한 사업자에게는 ‘장기운항 허가’를 내주고 군과 국토부로 이원화된 비행승인 업무를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도 연내 구축하기로 했다.

자율주행차와 드론에 필수적인 3차원 정밀 지도도 마련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유통 중인 3차원 지도는 건물·지형에 관한 입체적인 정보를 표현하고는 있으나 정밀도는 떨어진다”며 “자율주행차나 드론의 안전 운행을 위해 차선 표지나 전선 등 장애물에 관한 정밀 정보가 담길 것”이라고 말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