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보급의 대중화로 지난해 모바일 쇼핑이 100% 이상 급성장하면서 거래액이 14조원을 넘어섰다.

2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발간한 '2015 국내외 물류산업 통계집'에 따르면 지난해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14조8천698억원으로 집계돼 전년 대비 126.7% 성장했다.

모바일을 포함한 온라인 쇼핑 전체 거래액은 17.7% 늘어난 45조3천25억원이었다.

국내 온라인 쇼핑 규모는 2005년 10조원, 2009년 20조원에 이어 2013년 40조원을 돌파하는 등 폭발적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온라인 쇼핑이 늘어나면서 지난해 국내 택배시장 전체물량은 전년 대비 7.8% 성장한 16억2천320만개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6.4% 늘어난 3조9천757억원이었다.

온라인 판매에서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인 품목은 화장품으로 전년 대비 27.1% 늘어난 2조6천688억원의 거래액을 기록했다.

자동차·생활용품 21%(5조1천755억원), 통신·가전 20.9%(4조9천622억원), 의류·패션 17%(7조3천464억원) 등도 증가폭이 컸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국내외 경제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온라인 쇼핑의 성장세는 지칠 기색이 보이지 않는다"면서 "전통시장이나 지역특산품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는 판매방식이 보편화됐고 대형 유통업체들의 스마트폰 앱 마케팅이 확대되고 있어 앞으로도 국내 택배시장의 성장세는 지속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대한상의가 매년 발간하는 '국내외 물류산업 통계집'은 물류분야 시장규모, 동향지표, 해외통계 등 기업과 정부 등에서 발표한 물류산업 관련 통계를 모은 자료집이다.

대한상의 홈페이지(www.korcham.net)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대한상의 물류산업팀(02-6050-1444)으로 하면 된다.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pdhis95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