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부당지원 문제로 금융감독원의 징계를 받은 김종준 하나은행장이 임기를 끝까지 마무리할 것이라고 하나은행이 20일 밝혔다.

이는 어려운 금융환경 속에서 경영 공백이 조직의 피해와 직결될 수 있다는 내부의 위기의식 등을 반영한 것이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실적악화로 금융권 전반에 걸쳐 효율적 경영관리가 최우선시되는 상황에서 은행장이 없으면 조직 내 혼선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게 임직원들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김 행장은 최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문책 경고 상당의 중징계를 받았다.

이에 따라 임기를 1년 가까이 남겨둔 그의 자진 사임 여부가 은행권의 주목을 받아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