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 '베가 레이서' 전격 공개

1.5GHz 듀얼코어ㆍ4.3인치
이동통신 3사 동시 출시
"국내 100만대 이상 판매 자신"
5인치 '태블릿폰'도 6월 출시
"못해도 (국내에서) 100만대 이상은 팔아야 하지 않겠어요. "

19일 서울 상암동 팬택 사옥에서 열린 신제품 스마트폰 '베가 레이서' 발표회장.박병엽 부회장(사진)의 표정은 자신감에 차 있었다. 그는 원래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않기로 돼 있었다. 하지만 행사 시작 직전 발표회장 뒤쪽에 조용히 나타나 신제품 소개 영상을 지켜봤다. "현존하는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속도가 빨라요. 스포츠카와 속도 경쟁을 벌인다는 컨셉트에 시장의 반응도 좋습니다. "

◆'갤럭시S2'와 정면 승부

이날 출시한 '베가 레이서'는 예전 제품과는 차원이 다르다는 게 팬택 측 설명이다. 이준우 기술전략본부장(부사장)은 "갤럭시S2와 비교할 때 그래픽 처리 성능은 동등하고 인터넷 속도는 훨씬 빠르다"며 "팬택의 기술과 혼을 담은 제품"이라고 자부심을 표시했다. 팬택은 이 제품을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에 동시에 출시하고 가격도 갤럭시S2와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할 계획이다.

'베가 레이서'는 퀄컴 스냅드래곤 1.5㎓ 듀얼코어 CPU(중앙처리장치)와 4.3인치 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박 부회장은 "퀄컴이 신형 CPU를 개발하면서 팬택이 일종의 '테스트 베드'가 되었다"며 "이 과정에서 축적된 노하우로 성능을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편안하게 쥘 수 있도록 세심하게 고려한 외관과 세련된 디자인도 강점"이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호평받았던 UI(유저인터페이스) 등 소프트웨어도 눈에 띈다. 옆에 있는 사람들이 화면 내용을 훔쳐보지 못하도록 하는 '시크릿 뷰' 기능 등 편의성도 향상됐다.

◆연말에 태블릿PC 시장도 진출

이날 팬택은 다음달 KT를 통해 출시하는 5인치 스마트폰 '베가 No 5'도 공개했다. CPU 메모리 등 화면을 제외한 하드웨어 성능은 베가 레이서와 거의 같다. 임성재 마케팅본부장(전무)은 "가장 큰 특징은 태블릿PC의 기능을 모두 탑재한 '태블릿 폰'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팬택은 이 제품에 엠앤소프트의 3D 전자지도 '맵피',북큐브 · 인터파크 · 예스24 등 전자책 콘텐츠를 담은 '스카이 e북',외국어와 중 · 고교생용 학습 콘텐츠를 담은 '스카이 에듀' 등을 담을 예정이다. 연말에는 본격적인 태블릿PC를 출시한다. 박 부회장은 "고급형과 보급형 두 가지 모델을 연말에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외 스마트폰 시장 공략도 본격화한다. 베가 레이서의 판매 목표는 300만~500만대다. 이 가운데 200만대가량을 해외에 판다는 계획이다. 미국 시장에는 7월 최대 이통사 버라이즌을 통해 차세대 이동통신 LTE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아파치(가칭)'를 선보인다.

조귀동 기자 claymore@hankyung.com



1/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