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예산 마련' 촉구
시의회 민주당 "하류측 공사 예비비 사용 허용"

서울시는 시의회가 올해 양화대교 구조개선공사 사업비를 전액 삭감해 공사가 사실상 중단됐다며 시의회에 예산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양화대교 구조개선공사는 서해뱃길 사업의 일환으로 다리의 교각 사이 거리를 넓혀 선박이 운항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성능과 디자인을 개선하는 공사다.

서울시는 지난해 2월 착공해 현재까지 263억원을 들여 60%의 공사를 진행했으며, 올해 182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연말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시의회 민주당측이 `정부의 대운하 사업과 연계됐다'며 올해 예산에서 관련 사업비 전액을 삭감함에 따라 현재 하류쪽 상판이 철거되고 측면에 가설교량이 설치돼 도로가 `ㄷ'자 형태로 굽은 채로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서울시는 "새로운 성장 동력의 발판을 마련해 시의 도시 경쟁력을 높이려면 서둘러 공사가 재개돼야 한다"며 "경인아라뱃길을 통해 한강을 서해와 연결함으로써 서울이 매력적인 수변도시, 세계 일류도시로 성장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가설교량 이용으로 말미암은 시민의 불편과 겨울철 도로 결빙시 안전 문제가 우려된다"며 "기존에도 다른 인접 다리에 비해 교각 사이 폭이 좁아 각종 선박의 운항에 위험한 측면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 "만약 공사가 중단되면 60억원 이상의 매몰비용이 발생하고 시공사의 손해배상 청구도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의회를 지속적으로 설득해 사업비 전액을 확보한 뒤 빠른 시일 안에 공사를 완료해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의회 민주당측은 "이 사업은 안전과 교통에 아무 문제가 없는 멀쩡한 다리를 부수고 혈세를 낭비하는 오세훈 시장의 대표적인 전시성 사업"이라며 "양화대교 상류측 교량은 털끝하나도 건드리지 말고 현상유지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다만 하류측 교량공사는 이미 원상회복할 수 있는 단계를 넘어선 만큼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차원에서 예비비를 써서라도 공사를 조속히 끝내고 정상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hapy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