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28%-수입 40% 감소..선박 줄고 액정디바이스 늘어

지난달에도 50억 달러가 넘는 무역흑자가 발생하며 수출보다 수입이 더 큰 폭으로 줄어드는 '불황형 무역흑자'가 4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1일 지식경제부가 내놓은 '5월 수출입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작년 동기대비 28.3% 줄어든 282억2천500만 달러, 수입은 40.4% 감소한 230억7천500만 달러를 기록, 우리나라가 51억5천만 달러의 흑자를 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5월 수출입 감소율이 크게 나타난 데는 지난해 5월 수출과 수입이 나란히 29.6%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수치상 감소폭이 크게 보이는 '기저효과'가 크게 작용했다.

아울러 조업일수가 지난해 5월보다 0.5일 줄어든 점과 월초 노동절 연휴에 따른 집단휴가, 철강 및 석유화학제품, 반도체 등 주요 수출품의 수출단가 하락 등도 원인이었다.

그러나 일평균 수출액은 12억8천만 달러로, 1월을 저점으로 매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품목별로는 그간 수출을 지탱해오던 선박이 지난해 5월 수출(48억 달러)이 크게 늘어난 데 따른 기저효과로 지난달에는 40억 달러선으로 줄어들었다.

무선통신기기(-13%), 반도체(-24%), 철강(-34%) 등도 모두 큰 폭으로 수출이 줄었고 특히 자동차와 석유제품의 수출감소폭은 각각 53%, 63%로 늘어났다.

그러나 평판 디스플레이를 비롯한 액정 디바이스 제품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 늘어 주요 품목 중 유일하게 증가했다.

지역별(1∼20일까지 집계)로는 최대 수출시장인 중국으로의 수출이 작년 동기대비 22.8% 감소한 것을 비롯, 미국(-20.0%), 일본(-36.3%), 유럽연합(-20%), 아세안(-27.1%), 중남미(-32.1%)시장으로의 수출이 모두 크게 감소했고 대양주 지역으로의 수출만 168.4% 늘어났다.

40%를 넘은 수입 감소세는 국제유가 등 원자재가의 하향 안정이 주원인이었다.

지난해 5월 배럴당 110달러에 달했던 원유 도입단가가 지난달에는 49달러로 급락했고 t당 731달러였던 천연가스 가격도 지난달에는 407달러로 떨어지는 등의 영향으로 원자재 수입액(1∼20일 까지 집계)이 50.9%나 급감했다.

설비투자 부진으로 자본재 수입액(1∼20일까지 집계)도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7.7%나 감소했고 소비재 수입 역시 14.8% 줄어들었다.

지경부는 "6월 수출은 조업일수가 지난해 6월보다 늘어나는데다 지난해 6월의 수출 증가율(16.4%)이 상대적으로 낮아 감소율이 완화될 것"이라며 "환율,유가가 급변하지 않는 한 앞으로 수출입 감소세가 개선되면서 무역흑자 기조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표> 5월 수출입실적(잠정, 통관기준, 백만달러, %)

┌───────────┬───────────────┬─────────┐
│ 구 분 │ 2009년 │ 2008년 │
│   ├────┬─────┬────┼────┬────┤
│   │ 1~4월 │ 5월P │1~5월P │ 5월 │ 1~5월 │
├──────┬────┼────┼─────┼────┼────┼────┤
│ 수 출 │실적(증 │105,110 │ 28,225 │133,334 │ 39,383 │176,678 │
│ │ 가율) │(△23.4)│ (△28.3) │(△24.5)│ (26.9) │ (21.3) │
├──────┼────┼────┼─────┼────┼────┼────┤
│ 수 입 │실적(증 │ 75,788 │ 23,075 │118,862 │ 38,704 │183,017 │
│ │ 가율) │(△33.6)│ (△40.4) │(△35.1)│ (29.6) │ (29.1) │
├──────┼────┼────┼─────┼────┼────┼────┤
│ 무역수지 │ 실적 │ 9,322 │ 5,150 │ 14,472 │ 679 │△6,339 │
└──────┴────┴────┴─────┴────┴────┴────┘


(서울연합뉴스) 김종수 기자 jski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