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자원부 기술표준원은 한글과 문서 사진 그림 등 대량 정보를 표현할 수 있는 두 종류의 2차원 바코드 국제표준을 한국산업규격(KS)으로 제정했다고 28일 밝혔다.

2차원 바코드는 기둥 모양의 1차원 바코드보다 2백∼3백배 많은 정보를 입력할 수 있어 물류·유통은 물론 금융 행정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고 기술표준원은 설명했다.

이번에 제정된 바코드는 세계시장 점유율 60∼70%를 차지하는 미국의 'PDF417'과 아시아권에서 주로 쓰이는 일본의 'QR코드'다.

이에 따라 지난 99년 제정된 '데이터 매트릭스'와 '맥시 코드'를 합쳐 2차원 바코드 KS는 모두 네 종류로 늘어났다.

정한영 기자

c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