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0년 후 1인당 국내총생산(GDP) 2만~3만달러, 국가종합경쟁력 세계 10위를 목표로 한 국가기술지도를 작성했다.

또 예산의 4.7%(5조2천8백억원)를 국가 연구개발비(R&D)로 투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03년 과학기술 시행계획을 마련했다.

국가과학기술위원회(국과위)는 28일 청와대에서 제11회 회의를 열고 국가기술지도 등을 포함한 7개 안건을 심의 확정했다.

국과위는 국가기술지도를 통해 △정보 지식 기능화사회 △건강한 생명사회 지향 △환경 에너지 프런티어 진흥 △기반주력산업 가치 창출 △국가 안전 및 위상 제고 등 5대 과학기술발전 비전을 설정했다.

이들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경제적 파급효과, 전략적 중요도, 기술 개발의 성공가능성을 기준으로 49개 전략제품과 99개 핵심기술도 선정했다.

이와 함께 과학기술 시행계획을 통해 IT(정보기술) BT(바이오기술) NT(나노기술) ST(항공우주기술) ET(환경기술) CT(문화기술) 등 6T 미래유망 신기술의 집중 개발을 위해 1조2백64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IT BT NT 등 신기술과 전통 기간산업의 접목, 그리고 파급효과가 큰 기술개발 사업에도 3천2백29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과위는 현재 전체 예산의 4.7% 수준인 정부 R&D 투자 규모를 앞으로 5%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양적 확대에 주력했던 국가 R&D 사업을 질적 수준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전환키로 했다.

오춘호 기자 ohc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