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쌍용자동차, 쌍용 채권은행들이 무쏘스포츠의 특별소비세 환급시기를 놓고 미묘한 갈등을 벌이고 있다.

28일 재정경제부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무쏘스포츠가 화물차로 인정돼 특소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된후 고객들로부터 항의가 빗발치자 회사비용으로 특소세를 물어주기로 내부 방침을 정하고 이날 오전 발표할 계획이었다.

쌍용은 무쏘스포츠가 그동안 특소세 부과 논란을 빚으면서 광고효과가 엄청났던 점을 감안, 앞으로 광고비와 판촉비를 절약하면 특소세를 환급해 줄 능력이 된다는 판단을 했다.

이에따라 이같은 방침이 결정된후 그동안 특소세 환급 책임을 놓고 공방을 벌였던 재경부에 이를 통보했다.

그러나 문제는 쌍용의 주채권은행인 조흥은행을 비롯한 일부 채권단이 "특소세부과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뤄져 회사에는 잘못이 없는데 한두푼도 아닌 특소세를 어떻게 다 물어주느냐"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 쌍용의 특소세환급 결정이 보류됐다.

조흥은행은 현재 채권단운영위원회를 소집, 의견을 모으기로 했다.

하지만 쌍용 못지 않게 특소세 환급 문제로 질타를 받아온 재경부는 빠른 시일내에 무쏘스포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쌍용측에 빨리 특소세환급 계획을 발표하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재경부는 또 여기서 더 나아가 쌍용의 공식발표에 앞서 관련 사실이 확정된 것처럼 언론에 흘리기도 했다.

재경부 입장에서는 특소세 환급이 법적으로는 불가능하고 자신들 책임도 아니지만 무쏘스포츠 고객들이 시민단체와 연대해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 인터넷홈페이지에 연일 항의성 글을 올리고 집단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아무래도 문제를 빨리 해결하고 싶은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dae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