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한국노총,참여연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등 1백8개 시민·사회·노동단체 대표들이 '경제자유구역법 폐기를 위한 범국민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참석자들은 선언문을 통해 "경제자유구역법은 외국 자본의 치외법권 지역을 설정해 비정규직 및 여성노동자의 기본권을 후퇴시킬 것"이라며 "외국 자본에 무제한의 자유를 보장하고 국민에게는 민주적 권리를 포기하도록 하는 경제자유구역법은 폐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