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매출이 4개월째 상승세를 지속, 소비심리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낳게 하고 있다.

산업자원부가 전국 백화점 및 할인점 상위 3사를 대상으로 조사해 14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백화점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4.0% 증가, 지난 7월부터 4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올들어 지속적인 상승세를 나타내던 할인점 매출은 지난달 전년 동기 대비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자부는 백화점의 경우 지난달 다양한 사은행사와 바겐세일로 신사숙녀복 등의류부문의 매출증가가 상승세를 주도했으며 할인점은 신규점포의 출점으로 인한 점포간 경쟁심화 등의 요인으로 매출이 하락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산자부는 이달 매출신장 예상률은 백화점이 6.4%, 할인점이 3.8%로 지난달에 비해 매출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기자 ss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