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령인구의 빠른 증가로 생산연령계층의 노령층에대한 경제적인 부담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통계청에 따르면 노령층 인구(65세이상)를 생산연령계층 인구(15세이상 65세미만)로 나눈 노년부양비는 올해 10.5%로 작년보다 0.5%포인트 높아졌다.

노년부양비는 지난 80년 6.1%에 불과했으나 85년 6.5%, 90년 7.4%, 94년 8.1%,95년 8.3%, 96년 8.6%, 97년, 8.9%, 98년 9.2%, 99년 9.6% 등으로 계속 상승해왔다.

20여년만에 노년층에 대해 경제활동가능 인구가 져야하는 경제적 부담이 2배 가까이로 늘어난 셈이다 이는 노령인구의 급속한 증가에 따른 것이다. 65세이상 인구를 0∼14세 인구로나눈 노령화지수는 80년 11.2%에서 85년 14.2%, 90년 20%, 94년 23.9%, 95년 25.2%,96년 26.7%, 97년 28.3%, 98년 29.9%, 99년 31.4%, 2000년 32.9%, 2001년 34.5%로높아졌다.

우리나라의 노년부양비를 외국과 비교하면 중국(9.1%), 인도네시아(6.9%), 말레이시아(6.5%), 필리핀(5.9%), 싱가포르(8.8%) 등보다 높은 편이다.

그러나 스웨덴(27%), 노르웨이(25%), 영국(24%), 프랑스(23%), 일본(20.9%), 미국(19.2%), 캐나다(17.7%), 호주(18.1%), 홍콩(13.7%) 등에는 크게 못미치고 있다.

따라서 앞으로 우리나라의 노령인구 비중이 선진국 수준에 접근할 경우 생산연령계층의 경제적 부담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연합뉴스) 임선빈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