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은 15일부터 수출입물품이 위조상품인지를 자동으로 검색할 수 있는 ''상표 자동 검색시스템''을 가동한다.

관세청 박재홍 정보협력국장은 14일 "여러 무역업자들이 유명상표를 본떠 만든 가짜상품을 수출.수입해 오면서 유통질서를 문란시키고 대외 통상마찰을 심화시켰다"며 가동배경을 설명했다.

관세청은 등록상표 1537개(4월말 현재)를 데이터 베이스화하는 한편 상표관리를 위한 세관 등록과 조회, 확인, 통계유지 업무를 전산화했다.

지난해 관세청의 위조상품 적발실적은 222건에 1553억4900만원어치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