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은 28일 법정관리를 받게 될 경우 국내외에서 53억달러(약 6조3천6백억원)의 손실이 발생하는 것을 비롯 국내 하청사 연쇄부도와 공사 연대보증에 따른 다른 건설회사들의 동반 부실화 등 메가톤급 충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대는 법정관리에 놓일 경우 19억달러의 해외공사 미수금 회수가 불투명해지는 것은 물론 공사중단 및 지연에 따른 지체 배상금으로 해외 발주처에 10억달러를 물어야 하는 등 거액의 외화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3천6백11개에 달하는 국내 협력업체들의 연쇄 부도사태가 발생,10조8천5백74억원에 달하는 매출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현대가 수주해 진행중인 국내 4백15개 주요 국책사업 및 사회간접자본(SOC) 공사가 지연되거나 차질이 뒤따를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아울러 진행중인 아파트 사업에 차질이 빚어져 3만8천2백85가구의 주택공급이 어려워지며 하청업체들을 포함, 총 2만8천여명의 일자리가 날아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