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제1안으로 들고 나온 통합안에 대해 "공무원이 금감원을 장악하는 모양새여서 감독 중립성과 전문성에 심대한 타격이 우려된다"며 강한 톤으로 반대했다.

원칙에 어긋나게 정부정책의 시녀로 전락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도 폈다.

하위 직원들은 "어떤 형태든 체제를 일신해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임원 국장급은 줄어드는 자리를 의식한 듯 1안은 절대 안된다고 역설했다.

금융감독위원회는 사무국이라는 ''손발''이 잘리게 됐지만 노코멘트로 일관하며 비교적 중립성을 유지하려 애쓰는 모습이었다.

재정경제부는 외형적으로는 큰 관심이 없다는 반응.

다만 실무자들은 차제에 금감위와 금감원의 조직과 기능을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모 과장은 금감위원장과 금감원장이 분리 임명돼야 한다는 주장도 내놓으며 1안에 반대의사를 내놓았다.

한국은행은 대체적으로 실망하는 분위기.

시안을 만든 작업반 관계자들은 "한은은 뒤에서 웃을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금감위원에서 한은 부총재를 배제키로 한 것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정보공유문제 역시 정보의 내용과 질을 거론하며 금융기관에 대한 자료제출 요구권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원순 기자 huh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