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의 가계대출 부실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10일 금융계에 따르면 한빛 조흥 외환 제일 서울 신한 등 6개 주요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연체액은 지난 6월말 7천62억원에서 10월말에는 7천8백30억원으로 11%나 늘어났다.

이에 따라 이들 은행의 가계대출 연체율도 10월말 현재 3.19%로 지난 6월말의 2.79%에 비해 0.4%포인트나 높아졌다.

이는 시중은행들이 지난해부터 가계를 대상으로 대출 확대경쟁을 벌였으나 경기가 하강국면에 접어들고 주식시장이 침체의 늪에 빠지면서 원리금을 상환하지 못하는 가구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이에 따라 은행권은 신용불량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나섰다.

은행연합회는 내년 1월2일부터 연체금액에 상관없이 은행대출금이나 카드론 대금, 할부금융 대금 등을 3개월 이상만 연체하면 불량거래자로 등록키로 했다.

지금까지는 연체금액이 1천5백만원 미만일 경우엔 6개월 이상 연체된 경우에만 불량거래자로 등록됐다.

연합회는 또 연체금액을 보증인이 대신 갚거나 경매 등 강제회수 방법을 통해 연체를 해소할 경우 불량거래 기록보존 기간을 본인이 갚았을 때에 비해 1년 더 연장키로 했다.

송태정 LG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최근 급격한 경기위축과 실업 증가세를 감안할 때 기업부실에 이어 가계부실이 은행의 부담으로 등장할 것"이라며 "가계 부실채권이 늘어나면 은행의 자산 건전성이 악화돼 기업에 대한 자금공급이 축소되고 그만큼 투자나 소비가 위축되는 악순환에 빠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유병연.박민하 기자 yoob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