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이 제주은행 인수의사를 공식표명했다.

정부가 2차 금융구조조정방향을 발표한 후 합병의사를 공식선언한 것은 신한은행이 처음이다.

이인호 신한은행장은 8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제주은행을 ''선 위탁경영-후 자회사화'' 방식으로 신한 금융지주회사 산하에 넣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행장은 "정부가 우회적으로 제의해와 제주은행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며 "먼저 위탁경영을 통해 제주은행의 경쟁력을 높인 뒤 지주회사에 포함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주은행 인수엔 잠재부실 제거와 구조조정에 대한 노조동의서가 전제돼야 할 것"이라며 제주은행 노조가 구조조정에 반대하면 인수가 무산될 수 있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제주은행 관계자는 이에 대해 "한빛은행 중심의 지주회사보다는 우량은행인 신한은행에 편입되는 것이 다소 낫다고 본다"며 "지역밀착형 은행으로 특화할 수 있는 환경을 보장해 준다면 신한지주회사에 들어가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행장은 신한금융지주회사 설립과 관련, "해외 유수 금융기관 몇군데와 자본참여 및 전략적 제휴협상을 벌이고 있다"며 "내년초 정밀한 실사 결과를 토대로 구체적인 협상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병연 기자 yoob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