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보험공사가 ''신용정보'' 자회사를 만든다.

예보 고위 관계자는 20일 "정부가 정리금융기관인 한아름종금과 한아름금고를 연말까지 조기 청산키로 함에 따라 이들 회사가 보유중인 6조원 가량의 자산을 위탁관리하고 채권회수(추심) 등의 업무를 담당할 자회사 설립이 필요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예보는 한아름종금.금고, 정리금융공사(RFC)가 보유중인 12조8천3백29억원의 자산중 6조3천2백50억원어치는 연말까지 자산관리공사로 넘기고 나머지중 5조9천6백21억원어치에 대해서는 일괄매각을 추진중이다.

박수진 기자 park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