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규모에 따른 임금격차가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

업종별로는 IT(정보기술)관련 직종과 비IT업종 간의 임금 차이도 함께 커지고 있다.

14일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5백인이상 기업의 근로자 1인당 월 평균 총액임금은 2백1만9천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반해 30인미만 기업의 월 평균임금은 1백37만6천원에 불과했다.

30인미만 기업의 임금을 1로 보았을때 5백인이상 기업의 임금은 1.47을 기록,98년의 1.41보다 임금 격차가 더 벌어졌다.

이같은 현상은 올들어 더욱 심화되고 있다.

지난 1~2월중 5인이상 기업의 월 평균 총액임금은 1백61만5천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백46만8천원보다 10% 상승했다.

이가운데 5백인이상 기업의 임금인상률은 14.6%로 평균보다 4.6%포인트 높았다.

반면 1백인이상 3백인미만 기업의 임금인상률은 12.5%를 나타냈으며 10인미만 기업의 경우 4.6%에 그쳤다.

한편 지난해 컴퓨터운용과 통신업의 1인당 월평균 임금은 2백35만9천원으로 전산업 평균임금(1백59만9천원)보다 47.5%나 높았다.

지난 98년만 해도 컴퓨터운용및 통신업의 임금은 1백99만9천원으로 전산업 평균치(1백42만7천원)보다 40% 많았다.

전산업 근로자의 평균임금을 1로 보았을때 IT산업의 임금은 98년 1.40에서 지난해에는 1.48로 높아졌다.

노동부 관계자는 "미국의 경우 지난 97년 IT분야에서 일하는 근로자의 연봉이 평균 5만3천달러로 전체 평균(3만달러)보다 무려 77%나 높았다"며 "국내 IT산업에서도 대기업의 비중이 커지면서 지식집약형 근로자와 단순근로자간의 임금 격차가 확대되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 최승욱 기자 swchoi@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