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산공장 중단에 올해 첫 마이너스…기아 '나홀로' 국내외 판매 모두↑
르노삼성·쌍용, 수출 덕에 회복세…한국GM, 반도체 부족에 고전

국내 완성차 업계의 내수 판매가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의 여파 등으로 5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해외 판매는 수요 회복세가 이어지며 소폭 증가했다.

기아만 5개사 중 유일하게 국내외 판매 모두 증가했고, 르노삼성차와 쌍용차는 수출 덕에 모처럼 회복세를 보였다.

완성차 5곳 7월 판매 올해 첫 역성장…내수 5개월 연속 마이너스

2일 국내 완성차 5개사가 발표한 7월 판매 실적을 취합한 결과 5개사의 국내외 판매는 61만7천199대로 작년 7월과 비교해 0.2% 감소했다.

소폭이기는 하나 5개사의 글로벌 판매가 역성장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현대차의 글로벌 판매량은 아산공장 가동 중단 여파로 올해 처음 역성장했다.

5개사의 지난달 국내 판매는 작년 동월 대비 14.5% 감소한 12만3천512대로, 현대차(-22.6%)를 포함한 4개사가 줄줄이 마이너스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기아(2.4%)만 유일하게 내수 판매가 플러스를 기록했다.

내수 시장은 지난 3월 6.7% 감소한 데 이어 4월 -6.6%, 5월 -15.0%, 6월 -23.6% 등의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반도체 수급난이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는 데다 현대차가 전기차 생산설비 설치 공사를 위해 지난달 13일부터 그랜저와 쏘나타를 생산하는 아산공장을 휴업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완성차 5곳 7월 판매 올해 첫 역성장…내수 5개월 연속 마이너스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해외 판매(반조립제품 포함)는 49만3천687대로 작년 동월 대비 4.1% 증가했다.

전달에 이어 7월에도 르노삼성차와 쌍용차의 수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한국GM은 전달에 이어 7월에도 유일하게 수출에서도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현대차는 국내 5만9천856대, 해외 25만45대 등 총 30만9천901대를 판매해 작년 같은 달보다 2.4% 감소했다.

국내 판매는 22.6% 감소한 반면 해외는 4.2% 증가했다.

포터(8천804대)가 4개월 만에 그랜저를 꺾고 월간 베스트셀링 모델에 올랐다.

포터는 올해 누적 판매량(6만915대)으로도 그랜저(5만8천77대)를 앞질렀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도 성장세를 이어나갔다.

G80 5천28대, GV70 3천792대, GV80 2천159대 등 총 1만1천950대가 팔려 작년 7월보다 7.5% 증가했다.

세단은 아산공장 가동 중단 여파가 더해지며 53.9% 급감했고, 레저용 차량(RV)도 3.5% 감소했다.

아이오닉 5가 3천447대 팔렸고, 수소전기차 넥쏘가 490대 팔리는 등 친환경차는 총 1만1천325대가 판매돼 작년 동월 대비 60.8% 급증했다.

완성차 5곳 7월 판매 올해 첫 역성장…내수 5개월 연속 마이너스

기아는 국내 4만8천160대, 해외 19만3천239대 등 24만1천399대를 판매해 작년 동월 대비 8.7% 증가했다.

국내는 2.4%, 해외는 10.4% 증가한 수치다.

기아 모델 중에서는 쏘렌토(6천339대)가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쏘렌토는 포터 뒤를 이어 월간 베스트셀링카 2위를 차지했다.

기아는 쏘렌토 외에도 K8(6천8대), K5(5천777대), 카니발(5천632대) 등이 3∼5위를 차지하며 현대차 아반떼(5천386대)와 그랜저(5천247대)를 밀어내고 상위권에 대거 이름을 올렸다.

완성차 5곳 7월 판매 올해 첫 역성장…내수 5개월 연속 마이너스

외국계 3사 중에서 한국GM은 여전히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한국GM은 완성차 기준으로 내수 4천886대, 수출 1만4천329대 등 총 1만9천215대를 판매해 44.5% 감소했다.

내수는 30.1%, 수출은 48.2% 감소한 수준이다.

반조립 제품을 포함하면 수출은 4만1천825대로 25.0% 감소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내수와 수출 실적을 이끌었으나 차량용 반도체 부족 등의 여파로 실적 반등에 나서진 못했다.

르노삼성차는 지난달 국내외 판매가 1만1천33대로 작년 동월보다 23.6% 증가하며 2월(4.1%) 이후 5개월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국내 판매는 4천958대로 21.3% 감소했지만, 수출이 6천75대로 131.7% 증가했다.

6월부터 유럽 28개국에서 본격적으로 판매를 시작한 XM3가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실적을 견인했다.

XM3는 지난달 4천863대가 수출됐다.

완성차 5곳 7월 판매 올해 첫 역성장…내수 5개월 연속 마이너스

직원 무급 휴업으로 1교대로 평택 공장을 운영하는 쌍용차 역시 두 달 만에 수출 덕을 봤다.

쌍용차는 지난달 8천155대를 판매하며 작년 동월보다 판매량이 8.9% 증가했다.

국내에서는 15.7% 감소한 5천652대를 판매한 반면 수출은 2천503대로 218.0% 증가했다.

렉스턴(1천721.4%)과 렉스턴 스포츠(494.4%)가 수출 실적을 견인했다.

완성차 5곳 7월 판매 올해 첫 역성장…내수 5개월 연속 마이너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