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착순 1만명 대상, 1회당 50만원 한도 내

폭스바겐코리아가 6월30일까지 '사고 수리 자기부담금 지원 프로그램'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 전략 하에 사고 수리 부분에서도 소비자가 차량 총소유비용(TCO)을 절감할 수 있도록 이번 특별 고객 케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해당 이벤트 기간 동안 공식 서비스센터 이용객 중 일정 조건에 해당하는 선착순 1만 명을 대상으로, 1회당 50만원 한도, 1년간 최대 5회까지 자차 보험 수리 시 자기 부담금을 실비로 지원한다. 대상 조건은 폭스바겐 서비스 패키지를 2개 이상 구매한 차, 일반 정비 유상 수리 30만원 이상, 사고수리 100만원 이상 차량이다.
폭스바겐코리아, 사고수리 자기부담금 지원 이벤트 열어


다른 차량과의 사고뿐 아니라 업계 최초로 주차 중 시설물 추돌과 같은 자차 단독 사고 시에도 자기부담금을 지원한다. 1회 사고 시 통상 자기부담금의 최대 금액인 50만원까지 지원함에 따라 실제 소비자가 납부하는 금액은 사실상 0원에 가깝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